search

2018 S/S 헤라 서울패션위크 ‘해외 패션 멘토링 세미나’ 성황리에 종료

  • 관리자
  • 0
  • 591
  • Print
  • 글주소
  • 10-22

2018 S/S 헤라 서울패션위크

‘해외 패션 멘토링 세미나’ 성황리에 종료


- 로항스 쉬드레 모니에, 마리오 델 올리오, 앤더스 마센, 지니 리,  

  사이먼 콜린스,  등 세계 유수 패션 비즈니스 전문가로 멘토단 구성 

- FCD와 협업을 통한 추가 세션으로 세미나의 폭과 전문성 높여

- 패션업계 최신 이슈 및 K-Beauty, K-Fashion 등을 포함한 

  K-Culture에 대한 활발한 논의 이뤄져

 

  서울디자인재단(대표이사 이근)은 ‘2018 S/S 헤라 서울패션위크’의 프로그램 중 하나인 ‘해외 멘토링 세미나’를 오는 20일(금)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(DDP) 살림터 3층 나눔관에서 진행했다. 17 F/W 시즌 세미나에 이어 이번 세미나도 많은 사람들의 참여와 호응 속에 막을 내렸다.

 

특히, 이번 시즌에는 기존의 멘토링 세미나 세션에 FCD(FASHION · CULTURE · DESIGN)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세션이 추가돼 더욱 심도 있고 다채로운 의견을 나누는 이야기장이 마련됐다.

20일 오후 2시 30분부터 진행된 첫 번째 세션에서는 영국 셀프리지 백화점 여성복 바이어 지니 리(Jeannie Lee)와 이탈리아 패션 바이어 협회 대표 마리오 델 올리오(Mario Dell' Oglio)가 멘토로 참가해 해외 진출 및 패션 바이어를 희망하는 참석자들의 관심을 끌었다. FCD(FASHION·CULTURE·DESIGN) 회장 사이먼 콜린스(Simon Collins)와 영국 보그 패션 디렉터 앤더스 마센(Anders Christian Madsen)이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에도 멘토로 함께 했다. 여기에 프랑스 의상조합 패션&미디어 디렉터인 로항스 쉬드레-모니에(Laurence Sudre-Monnier)까지 이번 시즌 멘토로 합류해, 를 주제로 참석자들과 심층적인 질의응답을 나눴다.

 

이라는 주제에 대해서 지니 리는 “패션계에서 젠더리스는 현재 가장 뜨거운 이슈”라고 운을 뗀 뒤, 본인이 직접 진행한 젠더리스 브랜드의 유통 사례를 소개했다. 이어, 앤더스 크리스티안 마센은 “최근 젊은 세대는 성별보다 개인의 특징이 중요하기 때문에 이런 흐름이 도래한 것 같다. 젊은 세대에게 좋은 패션 트렌드가 아닐까 한다.”고 밝혔다. 이번 세미나에 처음으로 참여한 로항스 쉬드레 모니에는 “사실 프랑스에서는 15세기부터 젠더리스 패션이 존재했다고 볼 수 있다”며, “젠더리스라는 트렌드가 지속가능한 방법을 찾을 수 있다면 최적의 트렌드가 될 것”이라고 얘기했다. 마리오 델 올리오는 “젠더리스는 자신의 정체성을 찾고 스스로를 나타낼 수 있는 기회이자 흐름”이라고 생각한다며, “이런 기회를 통해 패션으로 여러분의 세상을 바꿀 수 있기를 희망한다”고 했다. 마지막 연사인 사이먼 콜린스는 “젠더리스를 하나의 유행으로 볼 것이 아니라 나만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표현의 자유로 봐야 한다”고 젠더리스 패션에 대한 의견을 피력했다.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는 참석자들의 적극적인 질문과 멘토들의 다양한 대답이 오갔다.

이어, 오후 5시 30분부터는 ‘FASHION‧CULTURE‧DESIGN Seoul Salon Ⅹ SEOUL FASHION WEEK'라는 이름으로 두 번째 세션이 진행됐다. 첫 번째 세션의 멘토이자 FCD의 회장인 사이먼 콜린스의 진행으로 여러 패널과 패션 문화 등에 관한 자유로운 이야기가 오갔다.

 

헤라 서울패션위크 정구호 총감독과 사이먼 콜린스와의 대담 형태로 이뤄진 첫 번째 순서에서는 정구호 총감독의 경험과 경력을 바탕으로 한 K-Fashion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가 다뤄졌다.

 

이후 이어진 단체 토크 순서에서는 이청청 디자이너, 권문수 디자이너 등이 패널로 참여해 편안한 분위기에서 의견을 주고 받았다. 전문가들은 패션을 넘어 문화적 관점에서 K-Fashion, K-Beauty, K-Pop 등을 포함한 K-Culture에 대해 자유롭게 생각을 나눴다. 

 

이번 해외 멘토링 세미나는 패션위크 참가 디자이너 및 패션업계 종사자뿐만 아니라, 한국 패션의 미래를 이끌어 갈 패션학도, 패션을 좋아하는 일반인 등 300여 명이 넘는 관객이 참가해 뜨거운 관심과 참여 속에 성공적으로 마무리 됐다.

 

한편, 이번 시즌에는 패션과 관련된 행사뿐만 아니라 볼거리, 살거리, 즐길거리 등 풍성한 시민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는 2018 S/S 헤라 서울패션위크는 오늘 10월 21일(토)까지 펼쳐진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[사진1] 2018 S/S 헤라 서울패션위크 멘토링 세미나 전경(1) 

64d46682f6d7849a238d12e1a5e198a7.JPG
 

 

 

[사진2] 2018 S/S 헤라 서울패션위크 멘토링 세미나 전경(2) 

bdb4e77588e550fad3ec628a1bc460ab.JPG
 

 

[사진3] 멘토링 세미나에 참석한 (좌부터) 지니 리(Jeannie Lee), 앤더스 마센(Anders Christian Madsen), 로항스 쉬드레-모니에(Laurence Sudre-Monnier), 마리오 델 올리오(Mario Dell' Oglio), 사이먼 콜린스(Simon Collins), 서은영 사회자(Eunyeong Seo) 

40387c43a7fe565474998ecef19234f0.JPG
 

 

 

[사진4] FCD Seoul Salon X SFW (좌부터) 이청청 디자이너, 권문수 디자이너, 신성진 YG 크리에이티브 본부장, 크리스탈 타이 WWD 에디터 , 사회를 맡은 사이먼 콜린스 

292d77e81be97a7ac0b0764f3aa6970c.JPG
 

 

 

[사진5] FCD Seoul Salon X SFW에 참석한 정구호 헤라 서울패션위크 총감독과 사회자 사이먼 콜린스 

aaef17b6912d97f3b2530bbdd95f8cb0.JPG
 

 

[사진6] FCD Seoul Salon X SFW 진행 모습​ 

86fdc28ad6b08def9d5fce64e4d89e06.JPG
 

 

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

Press

No Subject Date Hit
17 18S/S 헤라 서울패션위크 성황리 폐막 10-23 642
16 2018 S/S 헤라 서울패션위크 ‘해외 패션 멘토링 세미나’ 성황리에 종료 10-22 592
15 2018 S/S 헤라서울패션위크 개최 10-17 824
14 서울디자인재단-현대홈쇼핑, 디자이너 육성을 위한 패션발전기금 전달식 10-16 595
13 2018 S/S 헤라서울패션위크 명예디자이너 루비나 ‘Endless Journey’ 전시회 개최 10-12 753
12 2018 S/S 헤라서울패션위크 기자간담회 개최 10-12 720
11 2018 S/S 헤라서울패션위크 ‘패션필름 페스티벌-에스콰이어 무비나잇’ 참가자 모집 09-29 813
10 2018 S/S 헤라서울패션위크 해외 멘토링 세미나 참가자 모집 09-28 927
9 18S/S 서울패션위크 참가 신진디자이너 지원 강화 06-27 2,413
8 K-패션, 구글 통해 전 세계에서 손쉽게 접한다 06-12 2,263
7 2017 F/W 헤라서울패션위크 성공적 폐막 04-02 3,401
6 ‘2017 F/W 헤라 서울패션위크 해외 멘토링 세미나’ 개최 03-30 3,156
5 ‘서울패션위크 패션필름 페스티벌’ 개최 03-28 3,293
4 2017 F/W 헤라서울패션위크 ‘해외 패션 멘토링 세미나’ 참가자 모집 03-16 3,397
3 서울디자인재단 서울패션위크 모바일 앱 공식 오픈 03-27 3,323
2 2017 F/W 헤라서울패션위크 개최 03-23 4,021
1 2017 F/W 헤라서울패션위크 기자간담회 개최 03-08 3,283